로그인 해주세요!
본문 바로가기

다채로운 아름다움을 뿜어내는 드레스

Color Play

2018년 S/S 웨딩드레스 트렌드 키워드는 컬러다. 웨딩드레스는 흰색이라는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다채로운 아름다움을 뿜어내는 드레스가 런웨이를 점령한 것. 대표적인 6가지 컬러를 선별했다.

Peach
블러시 컬러의 따뜻함, 부드러운 느낌은 로맨틱한 브라이들 룩을 완성해준다. 특히 피치 컬러는 어느 피부 톤에나 잘 어울리며 청초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 연출에 제격이다. 반면 은사로 수를 놓은 엔조아니 드레스나 갈리아 라하브의 비즈 장식 드레스를 통해 피치 컬러 드레스의 색다른 매력도 엿볼 수 있으니 눈여겨볼 것.




Silver
실버는 드라마틱한 컬러로 은사, 스팽글, 비즈, 스톤 등 반짝이는 메탈릭 소재를 사용해 빛에 반사되었을 때 마치 보석처럼 반짝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드레스 자체에서 뿜어내는 반짝임 덕분에 신부의 얼굴이 더욱 화사해 보인다. 섹시한 웨딩 슈즈를 매치해 도시적이면서도 시크한 브라이들 룩을 완성해보는 건 어떨까?




Blue
은은한 파스텔 블루나 차분한 그레이 블루 컬러의 드레스도 눈에 띈다. 평범하지 않을 것 같지만 오간자, 튈, 시폰 등 가벼운 느낌의 소재를 사용하면 의외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표현할 수 있다. 아기자기한 플라워 아플리케나 깃털을 장식해 로맨틱함을 배가하기도 한다. 화이트, 핑크, 누드 등 다른 컬러와 믹스하면 더욱 유니크한 룩이 완성된다.




Gold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골드 컬러가 등장했다. 골드의 클래식하면서도 화려한 분위기는 신부를 한층 고급스럽게 표현하는데 제격. 동양인 피부에 잘 어울리는 컬러지만 부담스럽다면 찰랑거리는 비즈나 빈티지 스타일의 레이스 디테일을 골드 컬러로 장식한 드레스를 선택해보자. 특유의 고전적이면서도 기품 있는 면모를 뽐낼 수 있을 것이다.




Nude
2017년부터 시작된 누드 컬러 드레스의 인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차분함 속에서 느껴지는 고급스러움과 드러낸 듯 드러나지 않은 시스루 착시 효과는 아슬아슬한 매력으로 다가온다. 주로 드레스 위에 레이스의 형태를 살려 디자인한 드레스가 많아 베일이나 헤어 장식은 간결하게 스타일링할 것을 권유한다.




Lavender
라벤더 특유의 오묘한 색감은 핑크와 피치보다는 한층 성숙한 컬러로 우아하고 고혹적인 여성미를 보여주기에 제격이다. 컬러 자체가 돋보일 수 있도록 디테일 역시 톤 온 톤 배색으로 매치한 것에 주목할 것. 독창적이고 낭만적인 웨딩 신을 꿈꾸는 신부라면 라벤더 컬러의 드레스도 고려해볼 만하다.




진행 이나영

디자인하우스 [MYWEDDING 2018년 3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